기사보기

강원도 종합매거진, 동트는 강원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관광

“평화, 새로운 시작. 미래의 땅 고성에서 시작되고 있다. ”

  • Date.2018-04-26
  • View.5627


 


 

 강산 전망대에서 바라본 감호(사진: 고성 군청 홍보팀)  


 

분단된 자치도의 상징이면서 매일 북과 마주하고 있는 강원도로서는 만감이 교차하는 요즘이다
그래서 이번 고성의 금강산 전망대의 개방이 더욱 뜻깊다.
기간은 2018 봄 여행 주간인 2018.4.28. ~ 5.13.
한시적 개방이다.
금강산 전망대는 1992년에 준공 후 상시 개방이 이루어지다가 1994년부터 민간인 출입이 전면 중단됐다.
그리고 2008년, 금강산 육로 관광이 중단된 이후에 침체되어 가는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가을 여행 주간을 시작으로 매년 2(·가을 여행 주간) 잠깐 문을 열었다.
매년 방문객만 70만 명에 달하는 통일 전망대에서 불과 2㎞ 남짓 떨어진 곳이다.
‘선녀와 나무꾼’의 전설이 전해온다는 감호를 비롯하여 금강산 끝자락인 구선봉, 해금강이 한눈에 들어온다.
지난 2월, 2018 평창동계올림픽 & 패럴림픽 기간에 외국인 대상으로 금강산 전망대 투어 코스로 선보여, 호평을 받았다.
‘올림픽 클라이언트 투어’로 명명된 이 행사를 통해 약 1,300여 명의 외신 기자 및 올림픽 관계자들이 다녀갔다.




 

 

 

 

문의 및 신청: ㈜통일 전망대 홈페이지(www.tongiltour.co.kr). 033-682-0088. 680-33619(고성군 관광지원팀)
TIP:  임시 셔틀버스 운행 12(오전, 오후)로 나누어 선착순(1160)으로 사전 신청을 받는다.




여름의 구선봉(사진: 22사단 홍보팀) 


 


   글    :  조은노원도청 대변인실
  사진 :  고성군청·22사단

 

 

 

 

 

 

 

ⓒ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0)

  • 소셜로그인 하시면 편리하게 댓글을 쓰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
  • 카카오톡
댓글 입력 양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