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 contents

August 2020
구독신청

#기타

액화 수소 산업 규제 자유 특구

  • Date.2020-08-27
  • View.306

동트는강원 컨텐츠 레이아웃
  • 사진  연합뉴스

H2
삼척, 동해, 강릉, 평창
액화 수소 산업 규제 자유 특구가 되다

삼척을 중심으로 동해, 강릉, 평창이 ‘액화 수소 산업 규제 자유 특구’로 지정됐다.
지난 7월 6일 규제자유특구위원회는 강원도를 액화 수소 산업 제3차 규제자유특구로 선정했다.
대상지는 동해와 삼척, 강릉, 평창으로 4개 시군. 원주권을 중심으로 한 디지털 헬스 케어 특구에 이어 두 번째 규제자유특구다.
앞으로 2024년 7월까지 사업비 305억 원이 투입된다. 효성 중공업PG를 비롯해 16개 기업체와 한국가스안전공사 등 7개 기관이 참여한다. 핵심 사업은 크게 3가지로 액화 수소 생산과 저장제품 상용화, 충전소 상용화, 모빌리티 상용화다. 액화 수소 저장탱크 공장, 이동형 액화 수소 충전소 개발, 액화 수소를 원료로 한 어선과 드론 시제품 개발이 연구부터 시제품 생산까지 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이번 규제 자유 특구 지정으로 강원도는 수소 분야 3대 핵심사업인 수소 클러스터, 규제 자유 특구, 수소 도시 3개 조건을 모두 충족하게 되었으며, 최첨단의 기술력이 있어야 하는 액화 수소의 산업화 시도는 국내에서 강 원도가 유일하다.
또한 총 23개의 특구 사업자가 7개의 규제 특례를 적용받아 제품의 안정성을 검증할 수 있게 됐다. 수소 시범도시, 저장운송 클러스터 조성 사업에도 국비 2,076억 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국내 액화 산업의 표준이 강원도의 액화 수소 실증을 통해 정해질 것이고, 또 세계적으로도 아직 이것을 발전시킨 나라가 아직 많지 않기 때문에, 속도에 따라서는 우리가 세계 표준도 해 나갈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강원도는 이번 특구 사업을 강원도가 추진 중인 기존 수소산업과 연계시키면, 일자리 창출 2,800개, 기업 유치 70개, 연 매출 3조 8,000억 원의 경제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