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 contents

October 2020
구독신청

#관광

세계 유산 ‘한탄강 지질공원’

  • Date.2020-08-27
  • View.613

동트는강원 컨텐츠 레이아웃
  •   조은노_강원도청 대변인실
  • 사진  철원군청 홍보팀

한탄강 세계 자연 유산이 되다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지정, 여의도 면적의 400배
철원 용암대지와 직탕폭포, 송대소, 고석정 포함

한탄강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이 되었다.
제주도와 경북 청송, 무등산에 이어 국내에서 세 번째로 세계 자연 유산이 된 한탄강은 민족 분단의 상징인 휴전선을 가로질러 강원도 철원에서 경기도 포천과 연천을 거쳐 흐른다.
지난 6월 29일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된 ‘제209차 유네스코 집행이사회’에서 한탄강 세계지질공원이 최종 승인됐다.
철원 유역(398.72㎢)과 포천·연천 유역(766.89㎢)에 이르는 총 1165.61㎢에 이른다.
여의도 면적(2.9㎢)의 약 400배 규모다. 철원의 용암대지와 직탕폭포, 송대소, 고석정과 함께 경기도의 화적연, 재인폭포 등 26곳이 그 가치를 인정받아 세계적 지질명소로 인증됐다.
한탄강 세계지질공원은 50만~10만 년 전 북한 오리 산에서 분출한 용암이 굳어지면서 주상절리를 형성, 베개용암 등 내륙에서 보기 어려운 화산 지형이 잘 보존돼 세계적으로도 보기 드문 지질자원을 보유한 지역이다.

그동안 강원도는 경기도와 2016년 3월 상생협력을 체결하고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추진해왔다.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공동명의로 지지 서한을 유네스코 본부에 전달하고 2018년 11월 30일 세계지질공원인증 신청서를 유네스코에 제출했다.
이에 앞서 공동 학술연구용역과 세계지질공원 평가위원 초청 설명회 개최, 국내 전문가 현장 점검, 유네스코 예비·현장 평가 등 한탄강의 가치를 알리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했다.
한편 강원도는 앞으로 지질명소 추가 발굴과 정비 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하고, 국내외 탐방객들을 위한 다양한 교육과 관광 프로그램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